플랜 뉴스

플랜코리아-미래에셋대우, 인도네시아 세이프스쿨 3차년도 완공식 진행

2018.03.09 11:22:34

플랜코리아-미래에셋대우, 인도네시아 세이프스쿨 3차년도 완공식 진행

3년간 15개 학교 개보수 및 인식개선 활동 진행




플랜코리아가 미래에셋대우, 코이카(KOICA-한국국제협력단)와 함께 인도네시아 세이프스쿨 3차년도 사업 완공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지난 8일 네노나흔 초등학교에서는 ‘인도네시아 티모르 텡가 셀라탄 세이프스쿨 지원 사업’의 3차년 사업 종료 기념식 및 완공식이 열렸다.


이날 플랜코리아 및 플랜인도네시아 임직원과 코이카 인도네시아 부소장, 지역 교육문화국 대표, 지역 재난관리국 관계자, 기타 지역정부 대표 등 사업 관계자들이 참석해 3년간의 활동을 공유하고 사업의 성공적인 종료를 축하했다.




이 사업은 국가 세이프스쿨 기준에 충족한 학교 건물과 시설을 구축해 아이들에게 안전한 교육 환경을 제공하고 예기치 않은 재해대비를 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시작됐다. 인도네시아의 25만 8,000여 개 학교 중 25% 이상의 학교가 재해위험 지역에 위치하고 있으며, 해당 지역 내에서 이뤄지는 재해교육 또한 전혀 없었던 실정이다.


특히 이번 사업대상지인 누사 텡가라 티무르 주는 인도네시아에서 재해가 자주 발생하는 지역으로 2010년부터 약 3년간 총 40건의 태풍, 96건의 홍수, 56건의 산사태와 32건의 쓰나미가 발생했다. 그러나 대부분의 초등학교가 재해대비를 고려하지 않았던 1980년대에 지어져 각종 재난에 매우 취약한 상황이었다.




플랜코리아, 미래에셋대우 및 코이카는 3년간의 사업을 통해 해당 지역에 위치한 15개 학교 내 시설 개보수를 지원하는 한편, 약 2,000여명의 학생을 대상으로 세이프스쿨 관련 인식개선 캠페인을 실시하고 아동 친화적 교육자료를 개발해 보급하였으며, 세이프스쿨 위원회 및 교사들을 대상으로 역량강화 교육을 제공하는 등 사업지역 내 재해 대비 활동에 대한 지식 향상과 인식 강화를 위한 활동을 펼쳤다.


플랜코리아 관계자는 “이번 완공식을 통해 지역 교육문화국에 공식적으로 15개 학교를 양도했다. 지역정부는 앞으로 직접 해당 시설의 유지보수를 책임질 예정이며, 플랜은 동 사업의 수행 과정에서 얻은 여러 교훈들을 정부 차원에서 적용해 나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도울 것"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