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 page
후원하기
후원안내
캠페인
뉴스
소개

2021.07.07 15:44:19 #플랜뉴스 플랜지구촌

부르키나파소 중동부 지역에 살고 있는 13살의 아와는 부모님과 형제와 함께 살고 있습니다. 아와가 다니는 학교에는 플랜의 지원으로 인해 성별 분리 화장실이 설치되었고, 플랜은 여아들에게 생리 패드 사용법을 가르쳐줌으로써 생기 기간에 여아를 지원해주었습니다.

화장실이 설치되기 전, 아와는 수풀 근처에 들어가 생리를 스스로 해결해야 했습니다. 심지어 그녀의 반 친구들 대부분은 생리 기간에 학교를 나가 집에서 해결하고는 했습니다.

 

제가 학교에 처음 오게 되었을 때 화장실 상태는 최악이었어요. 여자 화장실도 따로 없었어요. 하지만 지금은 정말 좋아졌어요. 이제 생리 기간에도 학교에 머무를 수 있게 되었어요. 학교의 깨끗한 화장실에서 생리 패드를 갈고 다시 수업을 들을 수 있거든요.

 

사실 아와는 청각장애를 가지고 있습니다. 그녀는 나중에 선생님이 되어서 아이들을 가르치고 싶어 합니다. 하지만 아쉽게도 아와와 같은 장애를 가진 소녀에게는 여전히 교육에 대한 접근성이 보장되지 않습니다. 부르키나파소는 지금도 불안과 실향, 그리고 팬데믹과 맞서 싸우고 있기 때문입니다.

소녀는 조혼과 같은 다양한 형태의 젠더기반폭력에 취약합니다. 소녀에게 생리기간이란 학교를 빠지는 것을 의미하기도 합니다. 학교를 빠지는 소녀들은 결국 중퇴로 이어지고, 다시 교실로 돌아오지 않기도 합니다.

조제트는 아와의 학교 선생님입니다. 그녀는 소녀들이 학교에서 위생 관리를 해야 할 때가 제일 힘들었다고 회상합니다. 하지만 지금은 소녀 학생들이 안전과 존엄성 하에 생리를 관리할 수 있고, 더 이상 학교를 그만두지 않아도 되어서 조제트 선생님은 매우 기쁜 마음에 가득 차 있습니다.

 

그동안 소녀와 아동에게 많은 제약이 있어 왔어요. 아이들은 교육에 접근이 제한됨은 물론, 조혼과 심한 가사노동에 시달리기도 했죠. 성별분리 화장실이 설치되기 전까지는 많은 소녀들이 생리 기간에 집에만 있어야 했죠. 그리고 몇몇 학생들은 학교를 중퇴하기도 했어요. 특히 학교 시험날과 생리 기간이 겹칠 때 많은 소녀들이 그만두었습니다.

 

이 전의 화장실은 성별로 분리되어 있지 않았고 심지어 문도 없었습니다. 그래서 소녀들은 개인적으로 생리대를 갈 수 없었어요. 하지만 지금은 아닙니다. 이러한 변화는 모두 소녀의 자긍심을 지켜준 플랜의 지원 덕분입니다.

 

조제트 선생님은 소녀가 학교에 가서 안전하게 공부하는 것이 소녀가 성장하는 데 있어 큰 힘과 잠재력을 가져다줄 것이라 믿고 있습니다.

 

그런 말이 있습니다. ‘소녀를 교육하는 것이 국가를 교육하는 것이다’ 저는 부르키나파소의 교육자로서 모든 소녀들이 안전하게 학교를 다닐 수 있는 날 만을 기대해 봅니다.